로고

일본군 성 노예제 정의회복: 더 늦기 전에 함께해주세요!

#

여성인권

#

여성폭력추방

#

여성인권옹호자

#

전쟁범죄

#

분쟁지역민간인보호

AMNESTY INTERNATIONAL

일본군 성 노예제도 생존자 정의회복을 위해 함께해주세요

AMNESTY INTERNATIONAL

일본군 성 노예제도 생존자 정의회복을 위해 함께해주세요

일본군 성 노예제 생존자 정의회복 실현에 연대해주세요

 

1932년부터 전쟁이 끝날 때까지 약 20만 명의 여성이 성노예로 학대당했습니다. 일본군 성노예제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인정, 그리고 배상을 요구하는 ‘일본군 성 노예제 생존자들의 외침’은 전쟁이 끝난 지 70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나 대신 누가 할 사람이 없는 거 같다 싶어서 말을 시작한 거야..

-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故 김학순 할머니-

우리는 30년 전 역사를 바꾼 용기와 오늘도 이어지는 생존자들의 용기에 주목하고 그들의 목소리를 기억해야 합니다.

 

 

2021년 1월, 일본군 성 노예제에 대한 일본 정부 책임 인정 판결이 있었습니다. 한국 법정에서 처음으로 일본이 생존자들에게 손해배상을 할 책임을 인정했습니다. 

 

2021년 3월(미정)에도 다른 생존자들을 포함한 20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의 재판이 있을 예정입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 소송 판결에서도 1월의 판결과 일관된 판결이 나오기를 기대합니다. 

 

 

앰네스티의 일본군 성 노예제 정의회복을 위한 발걸음에 함께해주세요.

 

앰네스티는 일본군 성 노예제 생존자들의 정의회복을 위해 국제사회에 끊임없이 알리고 일본 정부에 다음과 같은 내용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

  • 일본군 성 노예제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인정하라. 또한 생존자들이 겪은 피해를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생존자들 대부분이 수용할 수 있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방식을 통해 전적으로 사과하라.
  • 생존자들이 겪었던 피해에 대해 전적이고 효과적으로 배상할 다른 조치들이 취해지도록 보장하라.
  • 일본군 성 노예제의 존재를 부정하거나 정당화시키려 했던 정부 관계자와 유명 인사들의 발언을 반박하라.

-----

 

  • 2005년 

8월   ‘모든 여성에 대한 폭력 추방’ 글로벌 캠페인을 전개하면서 일본군 성 노예제 정의회복을 위한 활동을 시작 

10월  “60년이 넘도록 계속되는 기다림-일본군 성 노예제의 생존자들을 위한 정의”를 발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 정부의 전적인 책임인정과 피해자들에 대한 완전한 배상, 재발 방지를 강력하게 촉구 

 
  • 2006년

8월  국제앰네스티 17개 지부와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연대집회
국제앰네스티 호주지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초청 순회강연회 개최  

 

 일본군 '위안부' 정의회복 나비 캠페인

 

  • 2007년

10월  국제앰네스티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들과 유럽 스피킹 투어(speaking tour) 진행 

12월  유럽의회 본회의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위안부(성 노예)’ 강제 동원 행위에 대해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와 보상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 

→ 이는 국제앰네스티의 주선으로 한국의 길원옥, 네덜란드의 엘렌 판 더 플뢰긔, 필리핀의 메켄 카스티요 등 3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들이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 영국 등 유럽지역을 순회하며 일본의 만행을 고발하고, 자신들의 고통을 증언한 지 한 달 보름여 만에 성사

 

  • 2008년

3월  이명박 대통령이 선출됨에 따라 한국의 인권상황과 관련한  ‘일본군 성노예제 생존자를 위한 정의’에 대하여 주목하기를 요청

10월  유엔 인권위원회는 일본 정부에 일본 군대의 성 노예제도 생존자들에 존엄성을 회복시킬 것을 요구

11월 런던 로얄 페스티벌 홀에서 열린 매그넘 사진전 ‘Disposable People - Contemporary Global Slavery’  

 

매그넘 사진전

 

  • 2009년 

8월 아시아태평양유스네트워크(APYN)이 일본군 ‘위안부’ 정의회복 나비 캠페인 진행하여 아시아태평양 13개국에서 4,000장 이상의 나비 탄원엽서를 모아 일본 정부에 전달 

 

  • 2010년 

11월  세계여성폭력추방의 날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 

12월  정대협(현, 정의연) 20주년 기념 ‘김학순상’ 수상 

 

  • 2012년 

8월 일본 정부 대상으로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 일본군 성 노예제 생존자에게 사죄하라] 탄원 진행하여 3,500건 전달

 

  • 2013년  

4월 교토 의회의 성명서 채택 환영하는 성명서 [일본군 성노예제 생존자들의 정의 회복을 지지하는 목소리, 일본 내에서 커져] 발표

 

  • 2014년 

6월 일본군 ‘위안부’ 정의 회복 촉구하는 탄원 서명 150만 서명 유엔 인권이사회 의장에게 전달 

 

  • 2015년  

12월  일본과의 협상에 임하는 한국 정부의 박근혜 대통령에게 일본군 ‘위안부’ 배상 촉구 공개서한 발송 

 

  • 2016년

2월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 보내는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에 대한 의견서를 통해 일본 정부에 대한 권고사항 전달 

  

  • 2018년  

7월  70년이 지난 지금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중요한 이유  칼럼 발표

 

  • 2019년

8월  2005년의 일본군 ‘위안부’ 보고서 재발간

11월 국내 소송의 역사적인 첫 변론기일을 하루 앞두고 주권면제, 청구권협정, 시효 등이 적용될 수 없다는 내용의 법률의견서 [곽예남 外 대 일본국 사건(2016가합580239)과 관련하여 서울중앙지방법원의 존경하는 판사님께 제출하는 국제앰네스티 의견서]를 제출
 

  • 2020년 

4월 제22회 국제앰네스티 언론상 특별상에 故 김복동 평화·인권운동가 선정 

 

  • 2021년 

1월 [일본군 성 노예제에 대한 일본 정부 책임 인정 판결 환영] 성명 발표

4월 [일본군 성 노예제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 각하는 정의구현 실패한 실망스러운 판결] 성명 발표

 

앰네스티는 진실을 위해 목소리를 내는데 주저함이 없었던 모든 용감한 여성들과 연대하고 있습니다.

 

일본군 성 노예제 생존자들의 정의회복을 위해  앰네스티와 함께해주세요!